세르게이 사리체프와 알파(Альфа) - 나는 이런 성분으로 구성되었다(Я сделан из такого вещества) 쏘련,루시 음악



이 버전은 사리체프와 알파가 1986년 개최된 전연방 록페스티벌인 '록 파노라마'에서 연주한 버전, 첫 곡으로 나왔음.

원곡은 알파 3집(Альфа-3, 1985)에 수록됨

당시 젊은이들의 심금을 울리던 곡들 중 하나. 군대(85-86 군번)에서 많이 들었다는 말을 들었네요 ㅋㅋㅋ


사리체프의 알파 3집은 참-새타령, 별타령, 그리고 성분타령 이 3개가 가장 큰 히트곡이였고, 놀랍게도 갬성은 지금 현대 청년들에게도 매우 어울리는 명곡입니다. 현대사회에 '생산된' 우리의 진실된 모습은 대체 무엇인가..? 사람은 만들어진다. 라는 가사로 풀어나갑니다.


진실된 모습, 모순된 두 성분이 인간을 인간답게 만들어간다.. 도스토옙스키스러운 말이긴 한데,  최씨도 한수 접고가야될 아름답고도 '인간은 무엇인가?' 에 대한 구슬픈 서사시를 부르는 느낌이라고 보시면 될듯 합니다.


원곡도 몽환 뉴웨이브 장르로, 중간까지는 응애 나 애기 사리체프 응애 나 성분조 하다가 후반부 씬시독주가 청취자를 창문열고 펑펑 울고 싶어지게 하는 갬성폭발 느낌인데, 이 버전은.. 장르야 동일하지만, 영화 스카페이스 보신분은 전주 듣고 어어어!? 싶을 겁니다.

네. 저도 그 느낌 확 나서 전직 쏘오련 군인의 흥망성쇠를 그린 느와르 영화 오프닝의 일부로 삼고 싶을 정도로 분위기가 나도록 썸네일 만들고 할 정도로 어레인지가 잘 되었습니다. 곡 분위기는 확실히 이 버전이 더 최곱니다.


인간은 두 대립되는 면으로 부터 태어난 모순된 존재라... 모순이라는 것은 러시아 문학이던, 문화던 어디에서던지 잘 나오는군요. 뭐, 이미 쌍두독수리 대가리 두개인것부터 이중적(?)적이긴 하네요.

안타깝게도, 알파는 소련 붕괴 이후에 해체되고, 보컬은 미국으로 이민가버리는 결말을 맡게 됩니다. 뭐, 그 이후로는 진짜 답없는 곳이긴 했죠. 지금도 답이 있는진 잘 모르겠지만 -ㄷ-ㅋ


- 어레인지 되었기에 글도 좀 가다듬고 다시 올립니다 'ㅇ'



세르게이 사리체프와 알파(Альфа) - 거울빛 가람(Зеркало-река, 1985 세르푸호프 라이브 공연) 쏘련,루시 음악



세르푸호프 피아노 라이브 공연(1985) 수록곡, 원래는 1984년 출판된 알파 2집(베가라고도 불림)에 수록됨.



"..정처없이 흐르는 인생, 그대여 강물에 비추인 당신의 모습은 어떠한가요?"


저에게 있어선 이글루스 시절 구작결계(?)라고 할 수 있는 - 알파.. 진짜 오랫만에 번역한 알파 곡입니다. 구소련 미소년 사리체프 횽아의 즥이주는 미성과 그당시 쏘련 청(소)년들을 울리는 갬성을 갖춘 완전체.. 그 중에서 유명한 거울빛가람(안띄워도 맛있는 말이 되지요.) 을 소개하고자 합니다.


어둠컴컴한 인생길을 걸어가는 그대여, 강물 속에 비추인 그대모습을 보라.. 그러면 어려운 앞을 향해 갈수 있지 않을까..? 라는 모티브입니다. 강물을 거울로 묘사하고, 그 강물에 비추인 미래를 향해.. 가는 곡이라고 보시면 될 듯.


하지만 노래 분위기나 가사, 그리고 목소리는 8090년대 애니 엔딩곡 수준입니다. 그리고 원곡도 그렇지만, 이 제가 가져온 1985년 피아노 라이브는.. 정말 좋죠 -ㅅ-. 끝장납니다.


주인공 일행이 구슬프게 강변에 앉아 애수에 찬 눈빛으로 강물을 바라보고, 그 강물에 비추인 주인공 모습 나타나면서 제작진 크레딧 올라가는거.. 딱 머릿속에 좌악 나옵니다.


하여튼간, 분위기와 목소리, 그리고 연주(사리체프는 키보드 연주자였습니다. 훌륭한 키보드 연주자는 여윽시 피아노도 전-문가)로 먹고사는 알-빠갑.. 나무랄데 없는 라이브 연주곡.. 말 할거 더 있씀까? 사리쳬프의 미성에 잠겨드십셔..


썸네일보고 욕하면 3대가 탈모입니다. 얼마나 예쁩니까. 모로하 인생살이랑 어울리기도 하구요.. 어휴, 제작진놈들. 저래 귀여운 애를 무슨..

이고르 로마노프와 소유즈(Союз) - 화살들(Стрелы ,1989) 쏘련,루시 음악







Я - спутник одиночества
나 - 고독을 따르는 동반자요
И Полночь - Мой друг...
심야라는 녀석은 - 나의 친구라오..



기강 거의 다잡았으니 기강잡기기간 종료는 요곡으로..

오랫만의 로마노프 옵하의 소유즈 곡이네요. 나쁘지 않던 보컬인 고르셴니체프의 호소력 있는 목소리가 일품인 곡입니다. 언제나 생각했지만, 고르셴니코프는 아까운 보컬입니다. 알려지지 못한게 참 안타까워요.


2절 가사가 정말 마음에 들었던 밤에 들으면 좋을(이어폰 끼시고 듣는걸 추천합니다. 하드락이니까!) 갬성하드락입니다. 89년도 (첫 연주는 88년도부터 한 것으로 추정됩니다. 라이브 공연 기록이 남아이쓰요.)에 나온 것이라 그른지 키보드의 몽환적인 연주 속에 강렬한 부분과 부드러운 부분이 잘 섞인 곡입니다. 90년대 곡의 느낌도 나죠.


이 곡이 참 마음에 들었던 이유가 새벽 업무하러 갈때나 돌아올때 이 노래 들은 적이 있은 적이 있었는데, 처음엔 가사가 들리진 않아도 갬성에 취해있다가 가사 뜻을 이해하니 더 쩌는 곡이군! 하고 번역해야된다! 싶어 건드린 곡입니다.


시간이 화살처럼 지나간다.. 라는 것을 모티브로, 시간 속에 알아 볼수 없을 정도로 변해가는 사람들.. 시간의 흐름 속 거대한 화강암이 무너진 모습과 아우성 치는 군중(돌멩이로 은유)그 속에서 비애를 찾고, 자신은 고독함 속에서 그 고독을 받아들여 하나 된 모습을 보여주는 그야말로 고독한 자의 서사시라고 할수 있겠습니다. 인간이란 은제나 고독함 속에 살아가는 법..


시적 표현도 어렵고(?) 심지어 이거 가사집 없는 노래라 청해로 대충 해석한겁니다. 이전 껏보단 좀 더 쉽고 경험도 많이 했다고 각오하고 때려박았는데 이번에 것은 좀 더 정확할 겁니다 -ㅅ-..


그래도 갬성.. 밤에 듣고 눈물을 질질 흘리던(...?) 그 갬성만큼은 이전에 들었던 최씨의 고요한 밤의 전율과 비슷한 느낌이 들었습니다. 물론 음악 취향이 있어 다른 분들은 어떻게 느낄진 모르겠군요.


하여튼간 소유즈의 2집(이거내고 해-체, 조루즈;)의 띵곡이라고 할 수 있는 노래를 소개할수 있어 기쁩니다. 심지어 소유즈라는 그룹도 그렇거니와 러시아 놈들도 모르는 곡이에요. 마이너하다면 마이너한 곡입니다..


가사집도 읍어서 제가 직접 감청부대마냥 무한 반복으로 청해를 해서 내놓은 가사집 기반인겁니다. 혹시라도 제 채널 듣는 러시아 친구들중에 가사 부분이 수정되어야 한다고(밑에 러시아어로 요청글도 달았습니다..) 답글이 달아지면 확인 후 조치가 될겁니다. ㅇㅅㅇ..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