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원자 - 1985 쏘련,루시 음악



메갈로바니아(1985) 수록곡

Даже легкое движенье видел чей-то глаз,
아주 작은 행동이였어도 누군가의 눈엔 잊혀지지 않는다.
Чьи-то уши самый тайный слышали рассказ.
아주 깊숙히 숨긴 비밀거리도 누군가의 귀엔 잊혀지지 않는다.
И когда настанет время платы по счетам,
댓가를 치뤄야 할 순간이 찾아온다면..
Покаянье не поможет вам.
참회가 당신네들을 도와주지 않아..! - 가사 중


아리야의 첫 엘범에서 나온 극초기 최고의 명곡중 하나. 사실 말해 아리야 1985-89 엘범까지는 레알 버릴거 없습니다 ㅋㅋㅋㅋ


가사부터 철저히 쓰여진, 악인에 대한 ''댓가'에 대한 가사입니다. 그 대상은 독일군이 될수도 있고(작사가는 그렇게 생각했습니다 ㅋㅋ),



어느 악행을 저지르던, 곧 잊어버리고, 그게 명령이라고 자위하던 사람들의 죄값은 결코 없어지지 않는다는 것과, 그것은 언젠가 되돌아 온다는 묵시록적인 가사..

일하라! - 1988 쏘련,루시 음악


'x발 일이나 해!'



마그니트는 1985년에 모스크바에서 결성된 심포닉- 빠와 - 메탈 그룹입니다.. 뭔가 어색하긴 하지만, 소련 심포닉-파워메탈 그룹이라고 다시 한번 소개합니다. 독일의 유명 파워메탈인 헬로윈이랑 거의 비슷한 시기에 태어났습니다. ㅋㅋㅋ

주요 리프는 클래식에서 따온 것이 많았고, (바흐, 프로코피예프 등등..) 자기네들도 숨기지 않고 연주해댄 친구들이지요.

당시 1985년 결성된 소련 메탈그룹이라면 아리야가 있었는데, 아리야는 롱런하고, 마그니트는 안타깝게도 오래 살진 못했죠 -ㅅ-ㅋ

데뷔엘범 마그니트 이후 이름을 알리게 된 엘범이 두개인데, '록을 들어라!'(1987), 록을 들어라! 의 완전판인 '형사'(1987)가 있었는데, 형사는 제가 생각하기에 정말 구하기 힘든 놈입니다.. 그치만 처음 듣고 깜짝 놀랬습니다. 정말 마음에 드는 곡들이 많아서요 ㅇㅇ.

잊혀진 보물상자를 발견했다는 느낌이였습니다. 언젠간 소개해줄 날이 오겠지요.

하여튼간, 얘내들이 첫번쨰 대-히트를 친 엘범이자 히트때문에 그룹이 성공의 여파로 인해 붕괴된(...) 요상한 결말을 갖고 왔는데, 그 붕괴를 갖고오게 한 엘범이 '진노의 날'(1988)입니다.거기에 수록된 첫번째 곡인 '알하라!'는 지금도 들어도 맛깔나는 파워-메딸곡중 하나이자, 당시도 어울리고 지금도 어울리는 사회비판 곡이지요.

가사 자체는 제국 말기의 네임드 시인 알렉산드르 블로크의 시에서 기반한 가사입니다.

왠지 익숙한 루시 머머리낙지가 보인다면, 기분탓입니다.

장벽 - 1991 쏘련,루시 음악


'누구도 이 순둥이가 메탈계를 휘여잡는 야성남이 될줄은 몰랐을 것이다..'


장벽 - 1991 수록곡



80년대 중후반에 나온 쓰레쉬 메-딸의 초신성 후발주자, 아나톨리 크룹노프의 쵸르늬 오벨리스크입니다.


이 그룹의 느낌은 딱 잘라 말하자면..


메탈버전 비소츠키, 아마 보컬 겸 리드(...) 베이스인 아나톨리 크룹노프의 강렬한 목소리때문에 그럴겁니다. 저도 처음에 비소츠키?? 싶었습니다. 가사도 현실에 대한 노래기도 하구요 -ㅅ-ㅋ


크룹노프는 모터헤드의 형광팬을 자처할 정도로 모터헤드를 흠모했으며 모터헤드와 동일하게 리더가 보컬 겸 베이스를 할 정도로 모터헤드를 좋아했습니다.

음악은 쓰레쉬-메탈계이지만, 모터헤드와 비슷한 느낌을 보여주면서도 자기만의 특색을 보여주는 훌륭한 밴드였지요. 강렬한 베이스와 낮은 목소리로 절규하는 듯한 보컬..

1980년대 중반부터 활동했지만, 크룹노프가 잠시 크루이즈의 발레리 가이나의 기획중 하나였던 '샤'(이 밴드도 좋은 스래쉬 메딸을 추구했습니다.)에서 활동하다 이후 다시 1991년에 쵸르늬 오벨리스크를 부활시키고 소련 메딸페스티벌에서 보여준 '장벽' 콘서트, 1991년 엘범은 그야말로 러시아 록덕들에게 '띵작'으로 인정 받습니다.


안타깝게도 1997년에 심근경색으로 사망했지만, 아직도 루시 록덕은 그를 멋쟁이로 기억하며 그리워 하고 있습니다. 비주얼은 그야말로 야성미남..


그들의 강렬한 장벽타령, 한번 들어보시지요 -ㅅ-ㅋ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