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안 195호 - T-95라 불렸던 사나이. 기갑,땅개관련



들어가기전...

여러분들이 밀덕이였거나, 아니였다 해도, 해외군사동향에 관심이 약간 있었더라면, 2000년대 초, T-95라는 말을 한번은 들어보셨을 겁니다. 러시아의 신형 전차. 130MM 주포를 다느니, 140MM를 달았다느니.. 그리고, 2010년. 이 계획은 국방부 요인의 결정으로 자원지원 취소와 계획 중단을 하게 된 사실도 말이지요.

그런데, 한번, 한국이나 외국에서 제대로된 T-95, 코드명 Object 195에 대해서 자세하게 쓰여진 자료는 존재하지 않았습니다. 영어자료에도 그렇게 정확하진 않고. 비교적 정확한 러시아 쪽 정보망도 이 전차에 대해서는 매우 희박한 - 사실 말해서는 여기저기 흩어져 있는 - 자료들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러니 한국에서는 전혀 알려지지 않았다고 할수 있습니다.

이 긴 글은 전차 도안 195호, 그리고 이전 글이였던 "러시아 기갑의 어머니 Object 187" (참고)에서 언급되었던 "개선-88" 연구개발기획에 대한 마무리를 짓는 글이 될 것 같습니다. 이 GRU라는 닉네임을 달면서, 드디어 Object 187 - 195 - 아르마타 라는 러시아 차기전차 일대기를 마무리 지을 듯 싶습니다.

최대한 정보를 찾아보고, 세르게이 마예프(GABTU 전 국장, Object 195의 군 책임자), 빅토르 무라홉스키(전직 소련-러시아 기갑군 대령, 군 전문가), 알렉세이 흘로포토프(닉네임 Gur khan, 민간 기갑 전문가)의 인터뷰를 종합하여. 이 전차에 대한 대부분의 사실과 '어디로 가버렸는지' 에 대해서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기초연구와 90년대.

먼저, Object 195에 대한 언급을 하기전, Object 187에 대한 언급을 마저 하고 "개선-88"(Совершенствование-88) (러시아어로 보완, 개선이라는 의미)에 대한 뒷배경을 설명하겠습니다.



"고르바초프 얌마! 나 좋다매!"

Object 187는 T-72B의 '개선'형으로 소련 군부측에 좋은 평가를 받았지만, 당시에는 이렇다할 구미가 당기지 않았던 건지, 보수적인 소련군부였던 것인지. - 혹은 당시 하이로우 믹스 전차체계의 염증이 생겨, Object 477A의 완전한 도입을 원했던 것인지. - 알려지지 않은 이유로 소련군에게 Object 187은 도입 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Object 187을 개발하면서 얻은 기술적 진보를 바탕으로, 우랄바곤자보드 소속 설계국 UKBTM은 Object 477A에 비견하는 자신들 만의 "미래"전차를 개발하기로 결정하고, '개선-88'(1988을 뜻하는 겁니다. 당시 Object 187이 개발이 되던 시기.)계획을 세우게 됩니다. 그리고, 1990년, 당시 소련 미래전차기획안 선을 보일때,  개선-88 계획의 첫 단추. Object 187 차체를 확대한 새로운 형태의 전차 차체. Object 187A를 소개하게 됩니다.


Object 187A의 차체, 보기륜이 7개으로 늘어나고, 차체도 더 길어졌다.

Object 187의 차체는 현대적인 전차의 전면과, x자형 디젤엔진+파워팩 을 장착하기 위해 넓어진 후방부분을 가졌고, T-72을 기반으로 했으나 사실상 다른 차체라고 볼수 있었습니다. UKBTM 측은 이에 덧붙여 Object 477A이나 키로프 측이 내놓은 Object 299와 같은 대형화 플랫폼 차체를 선보이는데, 그것이 바로 Object 187A입니다. 이러한 설계안은 소련이 붕괴되고 1992년, 우랄바곤자보드가 러시아에서 운용가능한 전차설계-생산기업으로 활동하는 곳으로 인정받고, - 물론 이는 이지역 연방구 지사가 옐친에게 로비를 엄청한 것도 있습니다 - 결국 쿠빈카와 GABTU는 Object 477A의 요구성능에 맞춘 Object 187(A)의 기술적 노하우를 이용한 미래의 전차를 개발하기로. 결정하게 됩니다. 즉, 개선-88에 관련된 모든 전차의 토대는 Object 187, 정확하게는 187A에서부터 시작되었던 겁니다. (ГАБТУ и Кубинка в этот период формировали новые требования к танку будущего. Задание разрабатывалось на основе ТТЗ на «объект 477А», с учетом научно-технического задела по «объекту 187»)

당시 주요 엔지니어였던 미하일 쉬파크는. 당시를 회상하며. UVZ의 주요 목표는

1. 공장 내 T-72 긴급수출 (당시 러시아 연방은 돈이 없었습니다.)
2. 열화판이였던 Object 188 도입 (당시 러시아 연방은 돈이 없었습니다.)
3. 미래전차 준비. -  당시 개선-88 초안기획의 명칭은 T-90EA 로 명명.

그중 미래전차 준비에 대해서는 1993년 국방부에서 "T-95"라는 전차를 개발하라는 명령을 내고, 이를 위해 UKBTM을 책임지던 블라디미르 포트킨의 요청으로 NII 38(쿠빈카 기갑연구소 - 주)는 Object 477A에 대한 물질/설계자료를 제공하게 됩니다.



"내가 ... 소련의... 미래였건만.. 이젠..후손이라고도 할수 없는 것들에게.. 그저 이용당하는 존재로만.."

이러한 기밀자료는 우크라이나에 위치한 하리코프 설계국의 것이라고도 노발대발 할수 있었겠지만. 당시 이 문서는 소련 국방부의 자료로, 당시 붕괴하면서 러시아 연방은 소련의 모든 권한을 승계받았습니다. 즉. 개발에 필요한 자료는 러시아의 것으로 넘어오게 된 것입니다.

이러한 자료는 개선-88의 주요기획단계에서 매우 중요한 역활을 했습니다. 구소련에서 타 설계국의 교류는 가능해도 문서를 몰래 훔쳐(...) 보는 것은 불가능했기에, 이러한 기회는 자신들의 설계상 실수를 줄일수 있는 절호의 기회라고 볼수 있었습니다. 또한 Object 477A를 테스트한 자료와 다양한 설계를 참고하여, 더욱 뛰어난 차기전차를 내놓을 수 있을 것이라고 연구자들은 확신했습니다.

하지만, 이런 중요설계안에도, 하리코프의 주요 기술은 파악하기 어려웠지만, 하리코프 공장을 뜯어오던가, 기술 자체를 훔쳐올순 없는 노릇이였기에, 이러한 기획연구 단계는 꽤 오랜 시간이 걸렸으며, 비공식 자료에 따르면 2004~5년까지 하리코프 측과 접촉을 하면서 기술협력 관계를 보였습니다. 그렇지만 Object 477A 자체를 도입하는 생각은 전혀 없던 것이. 1994년 마지막 기회였던 Object 477A 계열형이 다양한 이유를 들며 거부한 것으로 보아, 이미 러시아 국방부는 자국의 미래 전차에 더 신경 쓸 생각을 하고 있었고, 하리코프는 그저 이용할 계획으로 파악됩니다. (참고)

이렇게, "개선-88" 기획연구단계는 1990년대를 지나면서 개발단계로 진척이 있었지만. 90년대의 러시아는 차기전차를 귀히 여길 만큼 상황이 좋지 않았습니다. 차기전차에 들어갈 주포부터, 포탄, FCS, 트랜스미션.. 모든 신기술을 동원해도 될까 말까한 신형전차 개발에는 사상 최악의 경제난과 소련 붕괴의 혼란으로 기술력 퇴화가 나타나기 시작했고, 체첸전으로 사용된, 전쟁비용으로 연구비용은 또한 늦춰졌고 어느 곳에도 절대로 이 전차는 나오지 않을 것이라는 비관적이고 음울한 이야기밖에 들려오지 않았습니다. 정말 충격적인 사실은, 이 전차를 개발하기 위해서 지원된 연구비용은 없었던 것에 가까웠던 것입니다.

이 절망적인 상황에서, 포기하지 않은 3명의 사람들이 있었습니다. 그들은 GABTU 국장 세르게이 마예프와 UKBTM 설계국장 포트킨, UVZ 사장 니콜라이 말리흐의 피가 나는 노력으로 이 전차개발을 살려내었습니다. 만약 이들이 없었다면, 아마 러시아 전차개발역량은 아예 사라졌을 지도 모를 정도로, Object 195의 의미는 각별했습니다.

말리흐는 이 전차에 대해 포기 하지 않았고 (언젠가는 Object 195를 전 세계에 팔아먹겠다는 훌륭한 비즈니스맨(...) 정신도 한 몫했습니다.) T-90S를 수출 성공시킨 그 자금으로 Object 195 개발과 공장 현대화에 투자하였고, 세르게이 마예프는 군의 역량을 어찌됬든 투자하여 이 계획이 어떻게든 고사하지 않도록 노력했으며, 포트킨은 이 연구개발을 성공시키기 위해 2000년에 첫 시제전차를 내놓겠다는 목표로 자신과 개발진들의 모든 역량을 동원했습니다.

그 노력의 결과로, 신세기 2000년, 고행고사의 세기가 지남과 동시에, 죽어가던 러시아 기갑의 꿈을 다시 깨운, 시제 전차가 나타났습니다. 바로, Object 195 입니다. 모두가 박수를 치고 있엇지만. 이 전차의 아버지였던 포트킨은 전차가 태어나기전, 심장마비로 자신의 책상에서 과로사로 사망하게 됩니다.



"이집에는 전차 설계자가 살았다. T-90의 아버지이자, 자신의 유작인 Object 195의 아버지. 블라디미르 이바노비치 포트킨이.." 

그렇게 하나의 전차를 살리기 위해 자신의 모든것을 바쳤던 이를 위해, 전차는 모두의 염원을 담아 작게나마 살아 움직이게 된 것입니다.

개발과 2000년대. 그리고 죽음과 재생



"나는 그 어려운 시절을 견뎌낸.. 마지막 생존자다!"

대형화된 차체, Object 187의 메카트로닉스(IUS)를 개선하여 넣고, ChTZ제 A-85-3 계열 엔진과 새로운 FCS, 152MM 주포를 장착한 첫 시제전차 Object 195 의 모습은 소련부터 러시아군이 사용하던 전차와는 차원이 다른 존재였습니다.



Object 195 TTX(기술제원표)

승무원 - 3명
포 길이 포함 전장 - 약 11M (포 제외 차체 전장 - 약 8M)
전차 전고 - 3.3M
차체전고 - 1.78M
너비 - 3.6m
지상고 - 580mm
바퀴지름 - 780mm
지면 차지 넓이 - 5.96M2
중량 - 55~58톤
엔진 - A-85-3 1500마력 엔진 장착.
속도 - 도로 기준 75km/h 이상
     - 험지 기준 50km/h 이상
 가속력 - 10초내 전차 70km/h 돌파.

주무장

152mm 2A83 활강포, 23발 장착 (예비탄 합기준 40발)
152mm 날탄(그리펠-1/2) 포구초속 1980m/s
날탄길이 1200mm
1024mm RHA 관통력
포 수명 280발
포압 7700ATM
47구경~52구경
다중채널(일반,열상,IR,레이다) 화력통제장치 구축
2E58M 스테빌라이저 장착

부무장

30MM 동축기관포 2A42 1정
12.7MM 코르드 기관총 1정

KAZ(능방)과 방호력
쉬탄다르트, 쉬토라-2 장착 , 렐릭트(전면), 콘탁트-5(측면 스커트) 전면기준 약 1000MM 방호력

이러한 TTX를 보아 알수 있듯, Object 477A의 성능과 거의 맞먹는 수준의 전차가 등장하게 된 것입니다. 또한 Object 477A의 완벽함 추구로 너무나도 복잡한 기계구조를 답습하지 않으려고, 전면적인 단순화를 시도하여, 차기기술을 도입했지만, 최대한 신뢰성에 맞추면서 조심스럽게 설계를 다듬었습니다.

이렇게 해서 나온 Object 195의 등장은 장성들에게 있어서는 충격에 가까웠습니다. 몆몆 전문가들은 이를 "20세기 말에 나온 티거 전차", 혹은 "에이브람스는 망했다(Abrams kaput)"(...)라는 애칭으로 부르기도 했습니다. 그리고, 다양한 설계측면에서, 주목할 혁신이 이루어졌습니다.

먼저, Object 477A과 Object 299에서 가져왔던 "장갑캡슐" 개념 - 즉 전면장갑 부분에 승무원을 탑승, 그리고 포탑을 전면 무인화 하는 것으로, 원래대로라면 장갑강화를 목표로 60톤 이상에 가까운 비대한 전차가 되었을 테지만. 299에서 가져온 기술혁신으로, Object 195는 '적당한 중량'인 55-58톤의 무게를 가지게 됩니다. 또한 여타 소련 차기 전차들 처럼, 전면 구획화로 엔진부와 전투부(포탑) 그리고 조종부는 전부 장갑으로 격리되어 폭발이나 화재가 일어났다 하더라도, 생명에는 영향을 받지 않게 되었습니다.


장전장치는 신형 수직형 회전식 자동장전 장치로 (이하 수직 케로젤) 기존의 Object 477A가 겪었던 장전기 안정성 문제를 해결했습니다. 대신 휴행탄은 약간 희생했습니다.

엔진부분으로 가서 X자형 엔진의 완성판인 A-85-3 엔진은 Object 195의 기동성을 10톤이상이나 무거운 T-80U보다 더욱 빠른 속도로 이동할수 있게 되었습니다. 기존의 냉동시스템을 개선한 이 엔진은 55톤의 거대한 전차를 빠른 속도로 이동할수 있게 하며, 가속도는 소련이 앓았던 그 느릿느릿한 속도를 단번에 깨는 수준이였습니다. 70km/h를 10초 내에 가속할수 있는 능력은 기존의 러시아 전차에선 불가능한 일이였습니다. A-85-3은 엔진수명은 1000시간 이상으로, 당시 엄청난 경제난과 이러저러한 이유로 파괴된 기술력을 보아, 이 정도의 성능은 기적과도 같았습니다. 구상당시에는 가스터빈도 고려되었지만, 결국 디젤엔진로 결정되게 됩니다.
"넌 뭐이리 크냐! 그때 대체 뭘 먹은거야!" "모두의 희망과 염원을 먹었소!"

크기답게 전차 조종부 내부도 넓었고, (2.3m의 공간이 있었다고.) 높은 편안감을 가지기 위해 조종석도 쇼파(?!) 급으로 장착되어 있었고, 현대적 조종기, - 조이스틱으로 조종이 가능한 형태였습니다. - 이는 서방측 전차보다 매우 편안하다는 마예프 국장 (언급에 따르면 그는 M1을 탑승할 기회가 있엇다고 합니다.)의 호언장담도 있었습니다. - 이는 구소련의 슬픈 '승무원 생각무'의 개념에서 탈피한 것입니다.

그리고, 다가올 미래전의 개념을 따서, KAZ와 감지 센서들을 장착하여, 기계비전(컴퓨터 디지털변환기)을 구현하려던 것도 존재했습니다. 하지만 당시 기술로는 쉬탄다르트 하드킬 장치와 쉬토라 소프트킬 장치를 체계를 통합할순 없었던 듯 보입니다. 이후 통합 능방시스템은 2008년부터 언급되던 아프가니트로 구현됩니다.

메카트로닉스 부분에서는 정보통제시스템(TIUS)가 도입되었습니다. 전차 내의 시스템 점검을 하여, 승무원의 부담을 덜어주는 시스템으로, ESU TZ(전술통합지휘체계, 네트워크 시스템)에 연동되어 전차의 디지털 정보(예: 탄약, 연료)를 파악가능하고, 전차 장비시스템 상태를 승무원 디스플레이로 나타내게 됩니다.

쉬탄다르트 하드킬 장비는 현대 러시아의 하드킬 시스템이며, 드로즈드와 아레나의 결합형 하드킬 시스템입니다. 쉬토라-2는 쉬토라에서 개선된 소프트킬 장비입니다.

방호력도 강화되었으며, 복합장갑으로 보호받는 전면방호력은 강력했을 것으로 추정됩니다.(약 1000mm 추정) 당시 반응장갑중 최고의 성능을 보여주던 렐릭트(4S23)과 측면에는 콘탁트-5를 장착하였습니다. 여기서 재미난 점은 4S23은 렐릭트의 정식 코드명이지만. 오랜시간동안 공개가 되지 않았던 이유가 있는데, 원래 렐릭트는 Object 195를 위해 제작된 반응장갑이였다는 점입니다. 몆몆 전문가에 의하면 4S23 수출형은 아예 콘탁트와 섞어(...) 실제 성능의 반을 내게 한다는 언급도 내놓은 바 있습니다.



"우리 러시아군이 이렇게 병사를 생각할리 없어!"

이후 개발된 다양한 저피탐지성 위장막 나키드카등의 보호막을 설치하여, 저피탐성을 향상할수도 있었습니다. 또한, 현재 러시아 전차병들에게 활발히 배치되고 있는 '카브보이' 전차병 보호복은, Object 195를 위해서 제작되었다고 볼수 있습니다.

공격력 면에서는 사실상 러시아군은 당시 최강의 파괴력과 더욱 그 파괴력을 보장하기 위한 최첨단 기술을 장착한 것을 확인할수 있습니다. 152MM 2A83 주포는 사실상 한방이면 모든 표적이 끝나는 수준의 절륜한 공격력을 자랑하고 있었습니다. 또한, 125mm 에 비해 줄어든 휴행탄 수를, 사실상 FCS와 스태빌라이저가 보완해줄수 있었습니다. 2A83를 위하여 러시아 측 탄약 연구소(NIMI)는 '그리펠'이라는 코드명으로 된 152MM APFSDS를 개발하였고, 이는 RHA 기준 1024MM, (몆몆 확인되지 않은 보고에는 1.2m 이상이라고)라는 경이로운 관통력을 자랑했습니다.

2E58M 스태빌라이저는 전자식 스태빌라이저로, 현대적 메카트로닉스가 장착된 Object 195에 차량 전투정보와 연동하여 정확한 포신 교정과 높은 명중률을 보장하게 하였습니다.

FCS는 당시 Object 477A를 의식해 만든것과 동일하게, 다중채널식, 즉 IR, 열상, 당시에는 특이한 레이다 채널도 장착하고 있엇습니다. 이러한 다중 채널 FCS는 만들고 안정성을 확보하기에는 매우 어렵지만 (Object 477 개발 참고) 성공만 한다면, 사실상 모든 적에 대응이 가능한 최고의 관측시스템과, 다양한 채널에서 얻은 표적정보로 자동적으로 표적을 관측/추적이 가능케할 높은 자동화 시스템을 구축할수 있습니다.

이 FCS와 스테빌라이저와 연동하여, 2A83은 높은 명중률을 자랑하며, 3발 걸릴 표적 처리문제를 1발에 모든걸 끝내버릴수 있었습니다. 높은 화력은 요새화 시설은 물론, 건물 청소에도 용이하였고, 레이다 채널로 10KM 이상의 적을 확인하고, 5KM 이상의 적을 첨단수단 - Object 195는 높은 포각을 가지고 있어 곡사로 미사일을 쏴 적 표적에게 내리꽃는 간이 자주포의 역활도 할수 있었습니다. - 주 - 을 동원해 파괴하고, 3km 이상의 적을 기존 관측수단(혹은 디지털시각변환기)로 통상적인 전차의 임무를 수행할수 있엇습니다. 또한 부무장으로 30mm 기관포와 12.7mm 코르드 중기관총을 장착해, 적 보병이나 경기갑세력, 혹은 회전익기에 저항할수 있는 효과적인 무기로 운용할수 있습니다.



또한 전고가 매우 높았고, 서스펜션의 높은 성능(스마트 서스펜션)으로 험지구동력도 높았습니다. 전문가들은 이 높은 전고가 산악지방과 도시지역 전투에 매우 좋은 성능을 보여줄 것이라고 언급했습니다. - 높은 전고로 부각이 높아져, 자기보다 높은 고도의 표적을 공격이 수월해 질수 있기 때문입니다. 또한 서스펜션의 성능대로,조종수는 매우 가볍게 전차를 운용할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이러한 성능을 내면서 문제가 없었진 않았습니다. 원래대로라면 2005년에 테스트를 보고 완료한후, 100~300대로 양산이 시작될 예정이였지만. 다양한 결함들이 들어났고, 특히 2A83의 주포 성능과 별개로, 포신 수명이 치명적인 수준으로 떨어져 있었습니다. 그외에도 다양한 문제가 있었기에, 시제품은 1호 전차를 이후로 2호 전차까지 나오며, 3호도 생산하여, 기술적 안정성을 찾으려고 하였습니다.

그중에서 가장 심각한 문제는 언급했다 시피 포신 수명 문제였습니다. 초기 2A83 수명은 83발, 얼마 쓰지도 않고 버려야 할 수준으로 저열(...)한 수명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이는 포시 내의 압력문제로, 이 압력을 버틸수 있게 두께를 조정하는 등의 노력을 펼치면서 280발로 수명이 늘어났지만, 기존의 125MM 주포와 비교해서도 아직은 위험한 수준이였습니다. 이를 어떻게 해결했을수 있을까에 대해서는 아직까지 의문이 앞섭니다.



"하하, 조금만 더 노력하면 이제 진짜 도입이다!"

동구스 훈련장, 2008-9년


물론 시제전차의 기록에 따르면, 287발을 테스트 했으며 1만5000km를 주행했다는 기록을 보아, 포신 수명 테스트를 지속하면서 280 발 이상의 수명을 확보 했을수도 있습니다. 이렇게 되면서, 위에서 언급한 모든 기술을 보완한 3번째 시제전차를 내놓으려고 했으며, 마예프 측은 국방부 측에게 예산을 요구했습니다. 3번쨰 시제전차의 생산예상비용은 5억루블이였습니다.

하지만 더이상 늘어나는 개발비용을 국방부는 탐탁치 않게 여겼는지, 연구개발비용을 추가하지 않고, 이 전차는 충분히 복잡하고 비싸다라는 말을 덧붙였습니다. 당시, 마예프가 퇴임할 시절. Object 195 개발비는 22억 루블에서 남은 비용 7억 루블중 4억루블이 생산비용(약 1억이 부족) 나머지 3억루블은 국가시험에 소요될 비용이였습니다. 마예프는 국방부 측에게 "그렇소. 이 전차는 비싸고 복잡하지만, 7억루블이 아깝다고 아낀다면, 나중에는 비용은 더 비싸지고, 성능도 뒤떨어지게 '과단순화' 될 것이고 이 차량의 질은 더 떨어지게 되겠지. 그렇게 당신들은 전차를 병신으로 만드는거요!" 하고 일갈했습니다.

이렇게 심혈을 기울여 만들었던 Object 195에게는 2009년 도입 된다는 소식이 들려오기도 하고, 이때부터 여러 서방 전문가들이나 군사동향전문지에도, 관심을 가지게 되게 됩니다. 하지만.. 그 도입된다는 소식은. 거짓이였습니다.



"뭬야? 이 소련내 나는 전차는?!"

세르듀코프 국방부 장관 시절 포포프킨 대장(당시 러시아군 소속 병기총관리장)의 인정할수 없는 이유의 거절로 도입이 좌절되고 맙니다.

인정할수 없는 이유가 무엇이였냐면 정말 어처구니 없는 이유였는데. - "소련의 뿌리가 남아있는 전차다" "불필요하다"라는 이유였습니다. 당시 마카로프 대장이 언급했던 "T-90보다 차라리 레오파드2를 수입하는것이 낫다."라는 내용의 비판문과 거의 동격인 수준으로 많은 논란과 비난을 가져왔습니다. 많은 전문가들은 '무능한 행정부의 발광'이라고 언급하기도 하고, '의도된 살인'이라며, 이 결정이 내려진 4월을 '암흑기'이라고도 했습니다.




"... 방금 뭐라고 했어.? 내가.. 뭐?"


Object 195를 개발하던 측(UVZ)도 어이가 없어져서 그런지 2011년 시엔코 uvz 사장의 언급에 따르면 "계속해서 Object 195의 연구를 지속할것"이라고 한 언론 인터뷰에서 보도된적 있었습니다. 하지만 당시의 밀리터리 계에서는 사실상 T-95는 끝났다! 하면서 완전히 잊혀진 전차가 되었던 것이지요.

하지만, Object 195가 진짜 죽었냐구요? 제가 하나 전설상의 이야기를 하나 해드리지요. 이건 좀 된 이야기입니다. 2009년, 혹은 그 전부터, 하나의 계획이 꿈틀대고 있었습니다. 그 계획에는 꼭 두 전차의 희생이 필요했습니다.

Object 195은 자신의 거부됬다는 것 에 충격에 빠져 방황을 하다, 다른 버림받은 전차(Object 640)와 함께 살게 되었습니다. 그뒤, UVZ 측이 다시 Object 195를 보고 가라사대

"넌 이제 T-95가 아니다." 라고 말했습니다.

"그럼 전 뭐란 말입니까?"

"넌 새로운 전차의 기반이 될 것이니라. 네 동료 전차와 함께 말이다."

"...? 이제와서 또 새로운 전차..?. 뭐, 더이상 남은것도 없습니다. 예. 돕겠습니다."

"이런일을 할 수밖에 없어 미안하다.. 너의 존재는 사라질거지만. 네 후손은 널 분명히 기억할게야."

빛이 나면서, 그들의 모습은 사라져갔습니다. 빛이 나던 그 자리엔 아버지적 존재인 Object 195의 형태를 닮은 하나의 여자아이가 나타났습니다.



"난, 아르마타.. 아버지 Object 195의 뜻을 잇기위해.."

2009년, 우리가 아는 그 아르마타 계획의 첫 시작이, 바로 Object 195의 희생이였던 것입니다. 곁다리로 Object 640도 주금

그러나, 아르마타의 첫 시작은 매우 초라했습니다. 저 모습에 보시다시피, 2011년에 나타난 초기 설계작은 사실상 6륜 T-95라는 말을 들을정도로 다를 바가 없었습니다. 관측장비 변경과 125MM 신형주포(당시 2a82, 현 2A82-1M) 장착. 그 외에는 다른 부분이 거의 없을 지경이였습니다. 지금도 기초적인 성능은 아르마타와 Object 195는 거의 동일하다고 보시면 될 수준이지요.



하지만 아르마타 개발안과 덧붙여, 원래대로라면 Object 195에 붙여질 '대형화 통합플랫폼' 구상연구안(이하 브로녜빠예즈드-2)가 같이 진행되면서, 미래기갑연구안이 아르마타에 붙여졌고, Object 195에는 찾아볼수 없었던 모듈형 차체를 채택하고, 당시에는 도입못한 다양한 신기술 - 특히 센서기술과 경량화 장갑, 신형반응장갑, 소프트웨어, 무인화, 네트워크, 등등.. - 정제된 안정성을 도입하게 됩니다. 그리고 얼마 지나지 않아 2015년, 그 아르마타는, 아버지가 그토록 하고 싶었지만 하지 못했던 모스크바를 행진하며, 보여주었습니다.



"내 엔진 속에 숨겨진 아버지. 들리십니까..? 여긴 모스크바입니다.."

자신이 바로 러시아의 미래였고, 그 미래는 지금도 살아 움직인다는 것을.


후기


T-95라고 불렀던 사나이, Object 195. 그는 이제 공식적으로는 존재하지 않습니다.

하지만, 이제는 아르마타의 기반이자, TTB도, NGP도, 서방의 다양한 실험전차들이 이루지 못했던 - 자신의 개발목적이 군에 시험적으로나마 (현재는 거의 공식적이지만) 도입이 된 최초의 케이스가 되었습니다. 이거 하나만으로도 Object 195가 실패! 해따라고 보기에는 매우 어불성설입니다.

오히려, 현재 아르마타가 T-95를 따라가지 않았다고 비판하면서 불평하는 전문가들(흘로포토프, 마예프)가 많습니다. 152MM 주포 논쟁은 지금도 진행중이지요.

하지만 여기서 언급할 것은 아르마타가 아니라, T-95입니다. 물론 몆부분에서는 과도한 성능이 요구되었던 것으로 보이지만.

어떻게 보면, 이 과도한 성능은 미래전을 위한 안목이자, 시도였다는 것을 말입니다.

그 시도는 현재 성숙하여, 현 T-14, 아르마타에서 적용되고 있다는 점에 주목할 필요가 있지요.

이렇게 해서, T-95(Object 195)에 대한 이야기를 끝으로 Object 187에서부터 시작된 80/90년대 소/러시아 전차개발사는 거의 제가 다 한국으로 조사하여 들여온듯 싶습니다 -ㅅ-. 이거 기분 좋네요.

하리코프 차기전차들도 거의 번역되었고, 몆몆 자료를 통합하여 글을 올렸으니, 사실상 소련미래전차에 대한 한국내 정보는 제 손으로 거의 다 가꾼듯 싶군요. 밀따구 인생 수년, 이 Object 195로 보람찼던 기획을 마무리할수 있게 되어 기쁩니다.

물론 한개 더 남아 있습니다. Object 299... 이놈은 사실상 Object 640급으로 따로노는 놈인데, (Object 640은 사실 말해 거품이 있는 전차입니다. 윽응엑) 언젠가는 이 녀석도 정확하게 밝혀 놓을때가 올듯 싶습니다.

언제나 불철주야 노력하는 악성러빠 GRU가 되겠습니다.

- 땅끄들을 불살라 딸내미를 낳았네. 아아, 이 얼마나 슬프고 갸륵한지고..

참고자료 - http://newstes.ru/uploads/posts/2015-05/rossiyskiy-tank-t14-armata-mneniya-chitateley-zapadnyh-smi_3.jpeg
          http://www.rosinform.ru/konstruktorskoe-byuro/510656-istoriya-sozdaniya-perspektivnogo-tanka-russkiy-tigr-t-95/
         http://www.vestnik-rm.ru/news-4-1088.htm
        http://btvt.narod.ru/3/t-95.htm

이글으 후속작 - 통합플랫폼 아르마타 (위키번역)

핑백

  • 우랄잉여공장 : '전차' T-14 아르마타 - BTVT 문서 번역판 2017-12-04 00:44:53 #

    ... 운 세대로 넘어갈 전차 구상안이였으며, 다른 계획은 점진적이나, 새로운 세대라고 보기엔 영 아닌 전차 구상안이였다. 전자의 계획은 Object 195 (자세한 내용은 링크 참조), 후자는 옴스크 측의 '부르라크' 통합포탑계획이였다. <부르라크 통합형 포탑> 이 두 계획은 2009년 취소되었다. - 하나는 포포프킨의 독단 ... more

덧글

  • jaggernaut 2017/08/16 10:34 # 답글

    T-95: 소련버젼 MBT70
  • GRU 2017/08/19 01:09 #

    그런 평가를 받을만한 녀석은 하리코프 쪽에 ..
  • 존다리안 2017/08/16 11:22 # 답글

    지나친 대구경포는 독일 경험에서도 안좋다는 결론이 나왔는데...
  • GRU 2017/08/19 01:09 #

    죽어도 ㄱㄱ하자는 미친 양반들이 많습니다.
  • 2017/08/16 15:32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7/08/19 01:10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자유로운 2017/08/17 00:51 # 답글

    진짜... 목숨 걸고 만든 제작자들의 꿈이 이어진거군요.
  • GRU 2017/08/19 01:10 #

    예. 저런거 보면 참 인신공양급(...)인 전차입니다. 주 개발자가 돌아가실 정도면, 다른 밑의 부하직원들은 얼마나..
  • 가시고기 2018/03/01 22:21 # 삭제 답글

    양산이 안된 전차여도 기밀아닌가요?
    일부 제원이 공개 되어 있네요?
  • GRU 2018/03/01 22:24 #

    당시 러시아 보안은 약간 문제가 있었기에, 다양한 증언들과 자료들을 통해 약간의 제원을 유추해낼수 있었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