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가 처음인가 콜로콜. 모래성에 온걸 환영하네." 기갑,땅개관련



"ㅇ..알리 중위, 소령께 보고드립니다!"

"이방인들에게 인사성이 바르구만. 편히 말해도 돼."

"네.."

"자네들의 일행은?"

"제 앞에 있습니다."




"소령님과 여러분의 도움덕에 반군놈들의 공세는 대실패입니다. 알레포 서부쪽 방면은 일단 조용합니다.."

"많은 적들이 몰려온다는 건 우리에겐 죽일 놈들이 많다는 거지. 그 쪽 피해는?"

"보시다시피, 아직은 버틸만 합니다. 처음엔 다 죽는줄 알았습니다.."

"지나가던 시리아 병사 a :(경외에 찬 눈으로 봄)"




"아, 여기있구만. 우리 오랜 친구. 보로즈!"

"아는 시체입니까?"

"그래.. 2004년에 국외로 도망간 친구지. 독립이 우선이라고 그렇게 말하더만.. 쯧쯔.."

"콜로콜. 이 '모래성'에서 자네가 해치운 녀석이야. 첫 표적을 잘 봐두게."


- 너무 콜옵같은 분위기입니다.

혹은 ARMA 같기도 하네요 -ㅂ-.

영상자료 - 2016년 알레포 전투에서 찍힌 SSO의 작전상황모습. HVT을 제거한 장면이나 전장에서 기본적인 브리핑을 받는모습등이 찍혔습니다.



덧글

  • 자유로운 2017/10/31 16:01 # 답글

    참 세상 묘하게 변했네요. 예전엔 이런 건 상상도 못했을텐데....
  • GRU 2017/10/31 22:23 #

    그러게나 말입니다. 원래는 당하는역활(.?)인데!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