좆 - 1990 류베 그리고 러시아의 음악


(진짜 성기를 올릴순 없으니 은유적인 걸 든 그분의 사진으로 대체합니다.)


생존가이드(1990) 수록곡




민방위 아재들의 그렇게 사랑한 '자지'(후-이)에 대한 노래 메들리중 빠질수 없는 자기 자지 찬송가입니다. 그외에도 '모두 좆이나 까라'와 '개씨발 좆까라' '좆까' 등등.. 자지의 역할을 역설한 곡이 이거 빼고 4곡이나 됩니다!


가사는 비유법 빼고 별거 없습니다만. 중요한겁니다. 내 좆이 레닌이요, 스탈린이다라는 자기중심적 사상이자, 남성의 중요성을 상스럽지만, 확실히(!) 직설하는 재미난 곡이죠 ㅋㅋㅋ


농담이 아니라. 기타 음 자체는 레알 마음에 듭니다. 강렬하고도 중독성있는 기타리듬이 자랑이지요. 딱 탁한 음으로 우리가 연주하는 곡은 빵꾸요! 라고 자동광고 되는건 덤이구요.


이게 왜 소련 노래냐구요? 왜요. 안될 이유라도 있습니까 하하.


Ну вот,ну вот,ну вот сейчас встанет

아 선다 선다 선다 지금 빨딱선다! x 3

Передо мною,как раб,на колени

내 앞에 딱 노예 처럼 무릎 높이만큼

Мой хуй — бледный как Ленин

내 좆은 - 레닌 처럼 까진자지다아아아!!!

Мой хуй — железный как Сталин

내 좆은 - 스탈린처럼 강철자지다아아아!!


계속 반복


마지막 부분


Мой хуй — бледный как Ленин

내 좆은 - 레닌 처럼 까진자지다아아아!!!

Мой хуй — железный как Сталин

내 좆은 - 스탈린처럼 강철자지다아아아!!

Мой хуй — Сталин Мой хуй  Мой хуй - как  Сталин как  Сталин!!!!!!

내 좆 - 스탈린자지 내 좆 내자지 스탈린 같음! ! 내 자짖 스탈린이다아아ㅏ아ㅏㅇ아ㅏ아앆!!!

Мой хуй

내 좆!


덧글

  • 거북이 2018/01/22 20:21 # 삭제 답글

    내가 뭘 들은 거지?(혼란)
  • GRU 2018/01/28 19:52 #

    자지타령
  • 섹사 2018/01/22 20:47 # 답글

    국경을 넘는 성기 사랑
  • GRU 2018/01/28 19:52 #

    남성 모두에게 (애석하게도 몆명은 아니겠군요.) 있는것이니 언제나 자지는 사랑해야합니다.

    물론 남의 자지를 탐하면 안되구요!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