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우크라이나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3 4 5 6 7 8 9 10 다음

구라까면 손모가지 날라간다고 했지?

'프라비 섹토르 측 민병대와 노보러시아군 소속 민병대의 전투결과로, 노보러시아군측이 이들을 털어먹고(...) 압수한 무기 목록입니다.31초부터 애무십육 ㄱ-.. 그후에는 지상렬이 나오기 시작하는 기적의 무장야..하하.. 씨발- 아마 용병들이 아니였나 싶습니다. 용병들도 털어먹는거 보면 ㄱ-..

노보러시아 사령부의 보고 - '치안 특수전담반' 구성

'역전의 전사 스트렐코프 대령!' - 예전부터 300명 가까이 되는 스트렐코프의 민병대는 현재, 수천 수만으로 이루어진 돈바스의 혁명군이 되어버린 시점..스트렐코프의 노보러시아 당국 중요보고사항에서 발췌했습니다. - 스트렐코프(사실상 돈바스 사령부) 소식지의 링크 (https://vk.com/strelkov_info)불안사태가 커져가면서 약탈자들이나 밴...

국민들 조차 위기를 우습게 여기니..

투표번호 死번 '척노리스''푸우우틴''전부 뭐하는 사람들임???''전부 다 똥지뢰급, (왜 투표하는지) 이해할수가 없어''투표시간이 무르익을 시간의 투표소'눈물의 우크라이나, 어느 누구든간 국민성을 바꿔 놓을 양반이 필요한데.. 그런 양반은 니키타 흐루쇼프급이 아닌이상..그리고 수십년간의 공허한 권력투쟁과 거기에 따른 아무것도 없는 발전으로, 저런 꼴이...

우크라이나..

노래 듣다가 엘범자켓 보고 생각난거,아, 언제부터 황금색 들판과, 아름드리 하늘색의 공활한 초원의 아르카디아, 우크라이나는,21세기의 피로 점철된 판데모니움으로 향해 나아가고 있었던 것인가...5월 25일. 이건 언론이 말하는 상황 끝이 아니라, 심연 속으로 들어가고, 초원은 붉은색 불구덩이가 될 신호탄..아 저 나부끼는 깃발, 누구를 위한 우크라이나 ...

노보러시아 공화국 창설

'우린 이제 노보러시아 인민 공화국! ㅇㅅㅇ/'http://korrespondent.net/ukraine/politics/3368163-donetskaia-y-luhanskaia-narodnye-respublyky-obedynylys-v-novorossyui도네츠크 공화국과 루간스크 공화국이 하나의 연방공화국(?)으로 보이는 노보러시아 공화국으로 통일하...

'누가 우리가 사살만 한다고 생각하나?'

http://www.rbc.ua/rus/news/accidents/v-luganskoy-obl-neizvestnye-razoruzhili-naryad-pogranichnikov--23052014182900루간스크 주와 러시아의 국경에서 우크라이나 국경 수비대들이 비류코보라는 마을 주변에서 '정체불명'의 10명쯤 되는 인원들에게 포위당하고, 무장을 탈취당...

이고르 스트렐코프의 '극약처방'

이고르 스트렐코프 도네츠크 최고 사령관(민병대장)은 5월 17일 성명을 내며, '무기는 많지만, 싸울 의지를 가진 병사들이 부족하다'라는 식으로 도네츠크 내부의 이런 상황을 두고 '이겼다'고 생각하거나 자신을 희생하기 싫다는 측을 비판했씁니다.'이 빌어먹을 상황에서, 노력을 하지 않는다면 지금 보다 더 많은 희생자가 나올것이다' 라고 말하며, 현 도네츠...

크라마토르스크의 협상 - 일단 조까!

크라마토르스크의 슬라뱐스크 지역군과 우크라군과의 협상(!)이 있었나 봅니다.소식에 의하면, 크라마토르스크 공항에 주둔해 있던 우크라군과의 평화협상(무기를 버리고 공항에서 나오는것)을 진행중에 다른 장교가 총을 쏘면서 결렬되었다고 합니다.우크라 측 부대의 부 지휘관이 민병대측에 '협상'하자는 제스쳐를 취했고, 민병대측은 작은 협상단을 만들어서 부근에서 협...

아흐메토프 - 다음을 위해 모두 도시에서 물러나라

'돈바스의 철강왕 - 리니트 아흐메토프 '우크라이나의 1위 올리가르히'이기도 한 그는 침묵을 꺠고, 마리우폴의 평화를 내걸며 자신의 회사원들과 등장했다.http://www.nakanune.ru/news/2014/5/16/22353023/마리우폴의 상징이자 우크라이나의 최고 철강그룹 '메틴베스트'의 회장인 리니트 아흐메토프는 도네츠크 공화국 측과 다각적 ...

도네츠크 공화국의 국방장관은 '사수' 스트렐코프가 되었다

'대령 스트렐코프' - 43살의 젊은 나이로 군의 '소속이 불분명한 곳'에서 대령이 된 사람, - 그의 과거는 존재하지 않는다는것이 더더욱 문제되고 있다.http://ria.ru/world/20140515/1007918600.html도네츠크 공화국이 아예 스트렐코프를 도네츠크 인민 공화국의 국방장관으로 임명했다고 도네츠크 공화국 의회 부의장 미로슬라프 ...
1 2 3 4 5 6 7 8 9 10 다음